파키스탄, 이슬람 기념일에 연쇄 폭탄테러...최소 56명 사망

파키스탄, 이슬람 기념일에 연쇄 폭탄테러...최소 56명 사망

2023.09.30. 오전 01:0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슬람 예언자의 생일 축하 행사가 열리던 파키스탄에서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56명이 사망하고 80여 명이 다치거나 건물 잔해에 깔렸습니다.

현지시간 29일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52명이 숨지고 약 50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자살 폭탄 테러는 발루치스탄 마스퉁 지역 이슬람 사원 부근에서 신자 약 500명이 한 이슬람 예언자 생일을 맞아 기념 행렬을 벌이기 위해 모인 가운데 일어났습니다.

일부 부상자들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키베르 파크툰크주에 있는 항구시의 이슬람 사원에서도 폭발물이 터져 지붕이 무너지면서 적어도 5명이 숨지고 30-40명이 건물 잔해에 깔렸습니다.

폭탄테러는 무장단체 회원들이 이번 예언자 생일 행사를 노릴 수 있다고 당국이 경찰에 최대한의 경계를 유지하라고 요청한 지 며칠 만에 일어났습니다.

내년 1월로 예정된 파키스탄 총선을 앞두고 무장세력의 공격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 어떤 단체도 이번 폭탄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