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北, 군사충돌 어느 단계서든 핵무기 사용 가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국방부가 대량살상무기 대응 전략 개정판을 9년 만에 발표하면서 북한이 물리적 충돌의 어느 단계에서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가장 복합적이고 시급한 도전으로는 중국을 지적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국방부는 현지시간 28일 '2023 대량살상무기 대응 전략'을 공개했습니다.

대량살상무기, WMD는 대규모 인명 피해를 줄 수 있는 화학·생물학·방사성·핵 무기를 의미합니다.

내용을 보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전력을 우선시해온 북한의 역량 개발은 북한이 물리적 충돌의 어느 단계에서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선택지를 제공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은 미국 본토와 역내 동맹 및 파트너를 위험에 빠뜨리는 이동식 단거리, 중거리와 대륙간 핵 역량을 개발해 배치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해 핵 무력 사용 정책을 법제화했다며 이를 통해 북한이 "자체 선언한 핵보유국 지위를 재확인하고, 핵 사용 조건을 정립했으며, 비핵화를 거부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한이 전쟁에 사용할 수 있는 화학작용제 수천 톤을 보유하고 있으며 포와 탄도미사일, 비정규군을 통해 화학무기를 살포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중국을 가장 복합적이고 시급한 도전으로 지적하고, 중국이 2030년까지 핵탄두 최소 천 개, 2035년까지 천500개를 배치하려고 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습니다.

러시아에 대해서는 단기적으로 가장 극심한 위협이라면서 러시아는 필요하다면 무력으로 이웃 국가를 지배하려는 정치·경제·군사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방부는 이란이 현재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지 않지만, 핵무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핵물질을 2주 이내에 생산할 능력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앞으로 10년은 미국이 핵과 생화학 무기 세트로 무장한 중국과 러시아 두 국가를 상대하는 가운데 북한, 이란과 극단주의 폭력단체가 지속적인 위협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