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트럼프 기소장 공개 "핵 프로그램·동맹 약점 등 기밀 유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연방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기밀문건 유출 등 37개 혐의를 적용한 기소장을 공개했습니다.

백악관에서 박스째 가져나간 기밀 문건에는 미국의 핵 프로그램과 동맹국의 군사적 약점 등 민감한 군사 정보가 담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워싱턴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사]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자택인 마러라고 화장실에 쌓여있는 상자들.

무도회장과 창고방에도 상자가 빼곡히 보관돼 있습니다.

모두 트럼프가 퇴임 후 백악관에서 실어나온 문건들입니다.

미 연방검찰이 공개한 기소장을 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관하던 서류들은 중앙정보국과 국방부, 국가안보국 등이 생성한 기밀 문건이었습니다.

미국의 핵프로그램을 비롯해 미군과 동맹국의 군사적 약점, 외국 공격에 대한 반격 계획 등 민감한 군사 정보가 다량 포함돼 있었습니다.

[잭 스미스 / 트럼프 기밀유출 사건 특검 : 국가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목숨을 바치는 미 정보 기관과 군 장병들에 대한 범죄 행위와 다르지 않습니다.]

검찰은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 스스로 기밀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증거도 첨부했습니다.

2년 전 뉴저지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에서 이란에 대한 공격계획을 방문객들과 공유하며 기밀 해제되지 않은 비밀이라고 말하는 녹음 파일을 제출한 겁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가 1등 대선 주자에 대한 정치 탄압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선거 캠페인 광고 :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을 박살 낼 거라는 걸 알고 미친 늑대 떼처럼 달려들어 공격하는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뉴스를 보고 기소 사실을 알았다며 법무부 판단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갈런드 법무장관과 미리 얘기하셨습니까?) 전혀 얘기한 적 없고 앞으로도 안 할 겁니다. 이번 사안에 노코멘트 하겠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음 주 화요일 플로리다 연방 법원에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는지 첫 심문 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이번 기소는 맨해튼 지방검찰이 기소한 성추문 입막음 사건과 달리 연방 검찰이 전직 대통령을 재판에 넘긴 사상 초유의 일이어서 더 큰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재판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촬영 : 강연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