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용병 수장 프리고진 "바흐무트 일부 지역 우크라에 내줘"

러 용병 수장 프리고진 "바흐무트 일부 지역 우크라에 내줘"

2023.06.05. 오후 7: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 중인 러시아 용병기업 바그너그룹의 수장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은 현지시간 5일 바흐무트의 일부 지역을 우크라이나에 내줬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리고진은 우크라이나군이 바흐무트 북쪽에 있는 베르크히우카 정착지의 일부를 재탈환했다면서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바그너그룹을 이끄는 프리고진은 지난달 21일 바흐무트를 완전히 점령한 뒤 이 지역을 러시아 정규군에 넘겼습니다.

앞서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우크라이나 지상군 사령관은 텔레그램을 통해 바흐무트 근처 러시아 진지 한 곳을 파괴하는 데 성공했다며 바흐무트 근처로 계속 진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바흐무트 재공세에 나서면서 인접 도시들에 주민 대피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관영 스푸트니크 통신은 러시아 군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크라마토르스크와 슬로뱐스크에서 강제 대피가 진행되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강제로 끌려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크라마토르스크와 슬로뱐스크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의 주요 도시들로, 바흐무트와는 불과 30여㎞ 떨어져 있습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