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 곳곳 톈안먼 34주기 추모...중국·홍콩은 삼엄한 경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 톈안먼 민주화 시위 34주년을 맞아 세계 곳곳에서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하지만 중국과 홍콩에서는 삼엄한 경비 속에 일부는 연행되거나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탱크 모양의 튜브 위에 중국 전통 옷과 곰 인형 탈을 쓰고 시위에 나선 사람들.

톈안먼 사태 34주년을 기념해 호주 시드니에 백여 명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천융린 / 호주 망명 전 중국 외교관 : 저는 1989년 톈안먼 학살의 목격자이자 생존자이며 우리 세대는 우리의 고통스러운 경험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야엘 / 집회 참가자 : 34년 전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사망한 이들을 추모합니다.]

독일 베를린에서도 휴대전화와 촛불을 든 시위대가 광장으로 모여들었습니다.

브란덴부르크 문 앞에 '자유'가 새겨진 깃발을 들고 밤을 새워 인권수호를 외쳤습니다.

[아미 슈 / 도이체방크 홍콩인 부회장 : 우리는 EU와 독일이 인권을 고려하지 않고 협상하지 말고 인권을 협상 테이블에 항상 올려놓을 것을 촉구합니다.]

세계 곳곳에서 톈안먼 시위 34주년을 기념하는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미국 맨해튼에서는 홍콩 당국의 압박으로 폐쇄됐던 톈안먼 시위 추모 기념관이 오픈했습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 활동가들이 주축이 돼 설립됐는데, 당시 피 묻은 옷가지와 신문과 편지 등이 고스란히 전시됐습니다.

[왕단 / 톈안먼 시위 당시 학생 지도자 : 제가 말하는 것은 매우 간단합니다. 용서하지 마세요, 포기하지 마세요. 그것이 중국 동포들에게 보내는 저의 메시지입니다.]

반면 중국은 삼엄한 경비 속에 일부 시민과 차량이 검문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홍콩은 6천여 명의 경찰이 순찰과 검문을 하며 만일의 소요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일부는 실제 체포되거나 연행되기도 했습니다

중국이 1989년 톈안먼 사태 이후 민주화 요구 시위를 유혈 진압하면서 홍콩 빅토리아 파크에는 매년 수십만 명 규모의 촛불 시위가 열렸습니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2020년 코로나19를 이유로 30여 년 만에 처음 추모 집회를 허가하지 않았고 지난해부터는 빅토리아 파크를 아예 봉쇄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영상편집 : 윤용준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