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미대사 "北 응분의 대가 치를 것"...백악관 "김정은에 책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의 우주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조현동 주미 대사는 한미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2차 발사를 강행할 경우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백악관도 발사 성패 여부와 무관하게 김정은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조현동 주미대사는 북한의 우주 발사체 발사가 비록 실패로 끝났지만, 발사 자체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뒤 한미 두 나라 소통 라인이 곧바로 가동됐고 2차 발사를 강행할 경우 추가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조현동 / 주미대사 : 발사 직후에 곧바로 한미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이 이루어졌습니다. 북한은 빠른 기간 내에 2차 발사를 하겠다고 했지만 어떤 발사에 대해서도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입니다.]

미 백악관도 북한의 우주 발사체 발사 시도가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 : 실패든 성공이든 김정은과 그의 과학자, 엔지니어들은 배우고 개선하면서 적응합니다. 이를 통해 군사 능력도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따라서 북한 김정은에게 도발에 따른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동맹 파트너 국가와 함께 김정은과 그의 정권에 책임을 계속 묻겠습니다. 역내 적절한 군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우리 고위당국자는 한미 두 나라가 대북 추가 제재와 유엔 안보리 조치 등을 염두에 두고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에서 중국과 러시아 반대에 번번이 부딪힌 만큼 두 나라 협력을 확보하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해운·조선 관련 유엔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해사기구(IMO)가 처음으로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회원국들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적절한 사전 통보를 하지 않아 선원들과 국제 해운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고위당국자는 한미 정상이 워싱턴선언으로 합의한 한미 핵협의그룹 NCG 1차 회의가 머지 않아 개최될 거라며 양측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