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염수 시찰단 오늘 오후 귀국..."이른 시일 내 결과 설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이 5박 6일간의 공식 일정을 모두 끝내고 오늘 오후 귀국합니다.

어제 일본 측과의 기술회의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마무리한 시찰단은 안전성 평가에 진전을 이뤘다며 이른 시일 내에 결과를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김세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틀 동안 후쿠시마 제1 원전 현장 시찰을 마무리한 시찰단은 마지막 일정으로 일본 측과의 기술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시찰단이 이번 원전 점검에서 막판까지 중요하게 본 내용 가운데 하나는 전원 공급입니다.

지진이나 쓰나미와 같은 재난 등 여러 돌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가 가능한지를 보는 건데, 이에 대한 추가 자료를 일본 측에 요청했습니다.

[유국희 /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장 : 어떤 상황에서든 전원은 끊길 수 있거든요. 전원이 끊겼을 때 그동안 제어를 해 왔던 그런 시설들은 어떻게 되는 거고 밸브들은 어떻게 되고, 이런 부분들을 저희가 확인했습니다.]

특히 이번 회의에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도 처음으로 참석했는데, 오염수 방류의 안전성을 어떻게 평가하는지도 확인했습니다.

[유국희 /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장 : 심사·검사, 안전성을 평가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안전성을 평가하고 있는 현황을 저희들이 파악을 하고 확인했고요.]

시찰단은 현장에서 확인할 부분들을 확인했고, 추가 자료들도 요청을 하고 있다며,

안전성을 평가하는 부분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최종적으로 추가로 분석해야 할 작업들이 모두 이뤄져야 종합적인 평가를 할 수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정리해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찰단은 일본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오늘 한국으로 돌아갑니다.

시찰단의 이번 점검을 바탕으로,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대해 정부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는 어떤 방안을 내놓을 지에 관심이 쏠립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hij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