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늘 초등교과서 검정 발표...한일 관계 영향은?

日, 오늘 초등교과서 검정 발표...한일 관계 영향은?

2023.03.28. 오전 11: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일본 정부가 오늘 오후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합니다.

이번 교과서에는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 강제 동원 부정 등 왜곡된 역사 인식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도쿄 현지 연결합니다. 김세호 기자!

이번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내용은 어느 부분이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기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까?

[기자]
이번 교과서 검정 발표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강제 동원' 그리고 '독도' 관련 서술입니다.

우선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인 강제 징용과 관련해서는 '강제' 표현이 삭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강제 동원의 강제성을 계속 부정해 왔습니다.

일본 여당인 자민당 역시 정부에 이러한 입장을 계속 유지할 것을 압박해 왔고, 일본 정부 이러한 기조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거듭 확인한 바 있습니다.

독도 영유권의 경우도 단순히 일본의 영토, 한국의 점거와 같은 왜곡 표현을 넘어서서, 일본의 '고유' 영토, 한국의 '불법' 점거 등 왜곡의 강도를 높인 표현을 더 많은 교과서에 채택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린 학생들에게 독도 영유권과 관련해 일찍부터 왜곡된 역사관을 주입 시킨다는 점에서 우리 정부 당국은 이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특히 초등학교 3, 4학년의 경우 독도를 일본의 영토 내로 표시해 왔는데, 이번에는 직접 교과서 내에 서술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왜곡된 역사 교과서 채택 강행 움직임에 우리 정부의 대응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우리 정부는 일단 내용을 지켜본 뒤 대응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인데요,

한국 정부 고위당국자는 오늘 발표되는 내용을 봐야 한다면서 일희일비할 사항은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교과서 검정 결과와 관련해 중대한 변화가 있다면 당연히 문제 제기를 해야 할 것이라며, 지난 10여 년 동안 해온 입장이 나오는 것이라면 전례에 비춰 대응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교과서는 지난 2012년 2차 아베 신조 정권 출범 이후 10여 년 동안 일제 강제 동원을 희석화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거듭 개정됐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교과서 검정 결과에서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 과거사 왜곡 내용 등에 대응해 주한 일본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특히 이번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는 한일 양국이 강제동원 해법에 합의하고, 이어진 한일 정상 회담을 통해 관계 진전에 노력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겁니다.

일본의 역사 인식에서 진전이 없다는 것이 재확인된다면, 한일 관계와 여론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