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형, 수갑 차고 법원 출석..."송환에 시간 걸릴 듯"

권도형, 수갑 차고 법원 출석..."송환에 시간 걸릴 듯"

2023.03.25. 오후 9: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해외 도피 11개월 만에 몬테네그로에서 붙잡힌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수갑을 찬 채 법정에 출석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권 씨는 일단 공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됐는데요, 범죄인 인도까지는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테라·루나 폭락사태'의 장본인 권도형 씨가 몬테네그로의 포드고리차 법원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검은 모자에 회색 트레이닝복 차림이고, 등 뒤로는 수갑이 채워져 있습니다.

측근 한 모 씨도 수갑을 차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현지시간 23일 위조 여권으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행 비행기를 타려다 붙잡혔습니다.

해외 도피 11개월 만에 권 씨가 검거되자 범죄인 인도 요청이 즉각 제기될 전망입니다.

이미 체포영장을 발부한 우리나라는 강제송환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유럽범죄인인도조약 가입국이고 몬테네그로도 조인국입니다.

증권 사기 등 8개 혐의로 권 씨를 기소한 미국 역시 송환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몬테네그로 법원은 권 씨 등 2명의 공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판결이 나와야 범죄인 인도 여부를 심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몬테네그로 당국이 권 대표에 대해 직접 사법권을 행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여기에다 권 씨 등이 신병 인도를 거부할 경우 신속한 송환을 원하는 우리나라나 미국의 희망과 달리 범죄인 인도까지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수도 있을 전망입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