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스위스 나란히 금리 인상...'물가 안정이 우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영국과 스위스가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0.5%포인트 올렸습니다.

스위스크레디트 사태와 같은 금융권 불안에도 인플레이션 억제가 더 시급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종수 기잡니다.

[기자]
영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기존 4%에서 4.25%로 올렸습니다.

11차례 쉬지 않고 잇따라 올린 겁니다.

금리 인상을 멈출 것이란 전망이 있었는데 전날 발표된 소비자 물가지수가 예상보다 더 높게 나타나 또다시 올린 겁니다.

이로써 영국 기준금리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지난 2008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영국 중앙은행은 물가상승이 거의 정점에 다다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앤드루 베일리 / 영국 중앙은행 총재 : 인플레이션의 징후가 지금 정점에 이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물론 너무 높습니다. 이제 초여름부터 급격히 내려갈 겁니다.]

베일리 총재는 현재의 금융시장 혼란이 제2의 금융위기로 이어질 것으론 보지 않았습니다.

[앤드루 베일리 / 영국 중앙은행 총재 : 2008년 금융위기가 되풀이되진 않습니다. 이후로 금융규제가 늘었고 많은 교훈을 얻었습니다.]

스위스 중앙은행도 기준금리를 연 1.5%로 0.5% 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했습니다.

최근 국내 2위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가 재무위기에 빠지며 금융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남아 있지만, 먼저 인플레이션 억제에 주력한 겁니다.

[토마스 조던 / 스위스 중앙 은행 회장 : 스위스의 인플레이션 상황, 인플레이션 압력은 통화 정책의 추가 긴축이 필요한 정도입니다. 그것은 정답이었습니다.]

스위스 중앙은행은 성명에서 스위스 정부 주도로 UBS가 크레디트스위스를 인수하며 금융 시장 혼란이 멈췄다고 자평했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