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도시 집어 삼킨 모래 폭풍...위성에서도 찍혔다

中 도시 집어 삼킨 모래 폭풍...위성에서도 찍혔다

2023.03.23. 오후 6: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거대한 황사 구름, 위성에서도 포착
中 ’일상회복’ 이후 공장가동·석탄발전 대폭 늘려
AD
[앵커]
중국 황사 발원지에서 거대한 모래 폭풍이 일어나 도시 전체를 집어 삼켰습니다.

위성에서도 보일 정도인데, 오늘 한반도를 덮친 바로 그 황사입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모래 폭풍이 산 꼭대기만큼 높게 일어 납니다.

누런 모래 구름이 파란 하늘을 가리며 도시 전체를 서서히 집어 삼킵니다.

재난 영화 속 장면이 아닙니다.

지난 20일 중국 북서부 간쑤성 장예시를 덮친 황사의 모습입니다.

[중국관영 CCTV 보도 (20일) : 짙은 황사로 가시 거리가 짧아진 탓에 4중 추돌사고가 났고, 운전자 1명이 차 안에 갇혔습니다.]

이틀 뒤엔 내몽고 사막과 초원에서도 황사가 발원했습니다.

[중국 내몽고 주민 (22일) : 엄청난 모래벽이었어요. 모래가 얼굴을 때려서 아직도 아픕니다. 순식간에 하늘이 캄캄해져서 아무것도 안 보였어요.]

역대급 황사 구름은 위성에서도 보일 정도로 컸습니다.

수도 베이징의 미세먼지(PM10) 농도는 WHO 권고 기준의 30배를 넘겼습니다.

그런데 황사 경보는 전체 4단계 중 2번째에 그쳤습니다.

이번 황사가 단순 모래 바람이 아니라 스모그에 가깝다는 뜻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미세먼지 못지않게 건강에 나쁜 이유가 바로 황사가 중국 북동지역의 공업지대를 지나면서 공장에서 배출된 중금속을 모래가 흡착을 합니다.]

제로코로나 폐지 이후 중국 내 공장 가동과 석탄 발전이 대폭 늘면서 한반도 공기도 탁한 날이 많아질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