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중재' 포장 뜯어보니 '중러밀착'...장기전 불가피

'평화중재' 포장 뜯어보니 '중러밀착'...장기전 불가피

2023.03.22. 오후 6: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평화의 여정'이 될 거라고 했던 시진핑 주석의 러시아 방문, 막상 포장을 뜯어 보니, '중러밀착 ·반미연대'에 방점이 찍혀 있었습니다.

1년 넘게 이어지는 우크라이나 전쟁도 출구를 찾지 못한 채 장기전에 접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각대장'으로 악명 높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번엔 한발 먼저 나와 손님을 맞이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장도 넥타이 색깔도 커플처럼 똑같이 맞췄습니다.

공식 환영 행사가 열린 곳은 크렘린 궁에서도 가장 크고 화려한 '성 게오르기' 홀,

지난해 9월 30일 푸틴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역 4곳의 합병 조약에 서명했던 장소입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러시아 방문 초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중러 관계는 건강하고 안정적 방향으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습니다.]

'황제 의전'으로 중러 밀착을 과시한 반면, 평화 중재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졌습니다.

러시아의 철군 언급 없이 휴전을 촉구한 건 우크라이나가 용납할 수 없는 조건입니다.

[존 커비 / 美 백악관 전략소통 조정관 : 지금 바로 휴전할 경우, 러시아 점령지역이 굳어지고, 푸틴에게 재정비할 시간과 공간을 주게 됩니다.]

중국으로 이어지는 시베리아 추가 가스관 건설 계획은 러시아에 장기전을 이어갈 자금줄이 되고, 중국은 타이완 침공 때 예상되는 서방제재에도 버틸 수 있는 에너지원을 확보한 셈입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연간 500억㎥의 가스를 러시아로부터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될 것입니다.]

2박 3일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친 시진핑 주석은 젤렌스키 대통령과 별다른 접촉 없이 귀국했습니다.

결국, 이번 방문이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러시아에 활로를 열어준 꼴이 되면서 전쟁의 출구는 더 찾기 어려워졌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