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G7에 윤 대통령 초청"...정부 "한일 정상회담의 긍정적 결과"

기시다 "G7에 윤 대통령 초청"...정부 "한일 정상회담의 긍정적 결과"

2023.03.21. 오전 11: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기시다 일본 총리가오는 5월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윤석열 대통령을 공식 초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6일 한일 정상회담에서윤 대통령 초청 의사를 이미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우리 정부는 긍정적으로 호응했습니다.

도쿄 특파원 연결하겠습니다. 김세호 기자!

[기자]
도쿄입니다.

[앵커]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겁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위해 인도를 방문 중인데요.

어제 인도 뉴델리에서 일본 취재진에게G7 정상회의 초청국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초청국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브라질,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모로코, 쿡제도 등이 포함됐습니다.

기시다 총리 발언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국제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과제의 대응을 중심으로 의논하는 확장 외교 등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인도 이외 인도네시아, 오스트레일리아, 한국, 쿡제도, 코모로, 브라질, 베트남 각 정상을 초청하기로 했습니다.]

일본은 올해 G7 의장국 자격으로 초청국을정할 수 있는데요.

우리 정부가 지난 6일 강제 동원 해법안을내놓은 이후, 일본은 한국을 국제 사회 여러 현안에 함께 대응해야 할 중요한 이웃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해 왔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기시다 총리가 지난 16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에게 5월 히로시마 G7 정상회의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앵커]
일본이 5월 G7 정상회의 참석을 공식화한 배경 전해 주시죠.

[기자]
일본은 탄도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세력을 확장하려는 중국, 그리고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응해 가치관을 공유하는 국가들과의 결속을 이끌며 외교적 영향력을 확대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 들어온 속보가 하나 있는데 기시다 총리가 우크라이나를 방문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아무튼 이와 관련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고도화,중국, 러시아의 자원 무기화 등에 맞서기 위해서는 우리나라와의 협력이 필요한데요.

일본은 이러한 측면 등을 감안해 한국의 초청을 계속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 역시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히로시마 G7 정상회의 참석을 희망한 바 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초청을 통해 한일 관계 개선은 물론 한미일 3국 협력을 확장하려는 의지도 있는 것으로 읽힙니다.

실제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이 추진될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성사될 경우 3국 정상은 한미일 핵우산 협의체 출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앵커]
우리 정부도 호응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 초청한 것은 한일 정상회담 결과에 따른긍정적인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외교부도 대변인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의 이번 초청을 환영한다며, 대통령 방일의 후속조치로 G7 초청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여는유례없는 복합위기 해결을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G7 국가들과의 연대와협력을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