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밀 유출 파문' 바이든, 대선 가상대결서 트럼프에게 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뒤진다는 가상 대결 결과가 나왔습니다.

직전 조사 결과와 정반대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에머슨대학이 19일부터 21일까지 등록 유권자 천15명을 대상으로 내년 대통령선거 가상 대결을 진행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41%,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44%로 나타났습니다.

오차범위 내이긴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3% 포인트 뒤졌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직전 조사와는 정반대입니다.

지난해 11월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45%의 지지율을 기록해 41%에 그친 트럼프 전 대통령을 4% 포인트 앞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차기 주자로 급부상 중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대결할 경우 바이든 40%, 디샌티스 39%로 나타났습니다.

오차 범위 내이긴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1%포인트 앞섰습니다.

민주당 경선 유권자의 58%는 바이든 대통령이 차기 대선 후보가 돼야 한다고 답했고, 42%는 다른 후보가 출마해야 한다고 지목했습니다.

에머슨대는 "바이든 대통령은 히스패닉과 흑인 등 소수자 사이에서 확고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지만, 백인 유권자의 51%는 다른 후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화당 경선 유권자의 경우 응답자의 55%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차기 후보로 지지했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지한 답변은 29%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에는 변화가 없지만 디샌티스 주지사 지지율은 4%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내년 대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의 기밀문서가 개인 사무실과 윌밍턴 사저에서 잇따라 발견되며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유출 문제가 불거졌을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맹비난했는데 자신도 비슷한 처지에 놓이면서 '내로남불' 지적과 함께 후폭풍에 휩싸였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