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러 무기 판매 부인'에 위성사진 공개한 美 '이래도 발뺌해?'

실시간 주요뉴스

美, 북·러 두만강 접경 무기거래 위성사진 공개
"北, 용병기업 와그너그룹에 로켓·미사일 넘겨"
"무기 거래 부인 北 주장 거짓…추가 거래 우려"
"용병 기업 역할 커져…러 국방부와 긴장 고조"
[앵커]
북한이 러시아에 대한 무기 판매설을 부인하자 미국 정부가 북한이 두만강 접경에서 무기를 실어 보내는 위성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러시아의 무기 공급원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 위반 문제를 다루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18일, 두만강 바로 너머 러시아 하산역에서 찍힌 위성사진입니다.

다섯 량짜리 러시아 열차는 강을 건너 북한 두만강역 인근에 정차했습니다.

그리곤 다음날 화물을 싣고 다시 러시아로 돌아갔습니다.

백악관은 이 위성사진을 북한이 러시아 용병기업 와그너 그룹에 보병용 로켓과 미사일 등 무기를 넘긴 증거로 제시했습니다.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 : 다음날인 11월 19일 북한은 열차에 화물 컨테이너를 실었고 기차는 러시아로 돌아갔습니다.]

백악관은 앞서 북한 관리들이 와그너 그룹에 대한 무기 판매설을 부인했지만 이는 사실로 드러났다며 앞으로도 거래가 더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무기 판매는 유엔 결의 위반이라며 안보리에 문제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 : 북한의 무기 거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오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에 관련 자료를 공유했습니다.]

백악관은 와그너 그룹이 북한 무기를 사들인다는 건 그만큼 우크라이나 전쟁에서의 역할이 커졌다는 걸 의미한다고 분석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의 와그너그룹에 대한 의존이 점점 커지면서 러시아 국방부와 와그너그룹 사이의 긴장이 높아진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와그너 그룹을 초국가적 범죄 조직으로 지정하고 강도 높은 추가 제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