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해리왕자 "왕실 결별 논의 때 윌리엄 왕세자가 소리 질러"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해리 왕자가 왕실과 결별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형인 윌리엄 왕세자가 소리를 지르고 아버지인 찰스 3세 국왕은 사실이 아닌 얘기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해리 & 메건'에서 2020년 1월 샌드링엄에서 열린 왕실 최고위 회의 분위기를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는 "형은 나한테 소리를 지르고 아버지는 사실이 아닌 얘기를 하고 할머니(엘리자베스 2세 여왕)는 조용히 앉아있는 건 끔찍했다"며 "가장 슬픈 것은 형과의 관계가 틀어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형은 왕실의 편이고, 그게 형이 물려받은 역할"이며 "할머니는 궁극적 목표와 책임이 왕실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왕실과 결별하고 캐나다로 떠났다가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에 정착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회의 전인 2020년 1월 6일 샌드링엄에서 여왕을 만나기로 돼 있었는데 막상 그 시기가 오자 여왕이 바쁘다는 이유로 만남이 차단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2020년 3월 마지막으로 왕실 행사에 참석했을 때 분위기가 냉랭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TV 카메라가 지켜보는 가운데 가족을 만나는 게 긴장됐으며 연속극 속에 사는 것 같았다"며 "다른 가족들과 거리감이 느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듬해 4월 할아버지 필립공 장례식 때는 아버지나 형과 대화하는 것이 힘들었으며, 진실한 사과를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는 결혼 후 켄싱턴궁 내 노팅엄 코티지에서 지냈습니다.

해리 왕자는 이 시절에 사람들은 자신이 왕궁에 산다고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집이 매우 작아서 계속 천정에 머리를 부딪혔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8일 공개된 첫 3편에 이어 계속 왕실과 언론을 비판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왕실 공보실이 윌리엄 왕세자를 보호하려고 기꺼이 거짓말을 했으며, 각 공보팀이 주군에 관한 부정적 기사를 덮으려고 다른 왕족에 관한 얘기를 흘리며 '더러운 게임'을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아버지의 공보팀을 보면서 우리는 그러지 말자고 했는데 형의 공보팀이 이를 따라했다"면서 윌리엄 왕세자 측에서 고의로 자신들에 관해 부정적인 내용을 알렸음을 시사했습니다.

그러면서 샌드링엄 회의 직후 자신에게 묻지도 않고 윌리엄 왕세자가 괴롭혀서 내보내는 것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그 지점에서 다른 선택지는 없었고 나는 '여기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털어놨습니다.

해리 왕자는 샌드링엄 회의에서 절반만 왕실에 걸쳐두는 안이 거부된 뒤 자신이 왕실을 떠나기로 결정한 것이라면서, 부인 마클이 부추겼다는 설은 여성혐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마클이 언론 때문에 정신적 어려움을 겪었으나 아버지인 찰스 3세는 "언론은 늘 그럴 뿐"이라고 대응을 막았다고 말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캐나다 이주 계획에 관해 2020년 1월 초 아버지 찰스3세에게 보낸 편지를 왕실에서 유출했다고 주장하면서, 필요하면 서식스 공작 직위를 포기할 뜻이 있음이 알려진 것이 그 근거라고 지목했습니다.

그는 또 2018년부터 영연방인 뉴질랜드와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옮겨서 여왕을 대신해서 일하고 세금은 쓰지 않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이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계획이 중단됐다고 말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마클이 우울과 자살 의향을 털어놨을 때 자신에게 화가 났다면서 "남편이 아니라 왕실 일원으로서 (부인을) 대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클은 왕실에 적응하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왕실은 자신을 '외부 생물체'로 대했다면서 "나는 늑대들에게 먹잇감으로 제공됐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마클은 자신이 없어지면 되리라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마클은 자신이 데일리 메일을 사생활 침해로 고소하면서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버지와 주고받은 편지에 관한 보도를 두고 메일 측과 법적 다툼을 벌였고 최근 승소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이 보도 후 소송 과정의 스트레스로 인해 마클이 유산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2019년 호주 순방에서 마클이 큰 관심을 받자 조연이 주목을 받는 데 왕족들이 화가 나면서 문제가 시작됐다고 전하고, 여러 차례 마클을 어머니 다이애나 빈에 빗댔습니다.

마클은 작년 3월 오프라 윈프리 인터뷰에서 왕실의 인종차별을 지적한 이후 팝스타 비욘세가 자신의 용기를 높이 사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면서 "나를 아는 게 아직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마클은 여왕이 행사 중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할 때 무릎에 담요를 덮어줬다면서 비공식적인 자리에서 여왕의 모습을 전했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 다큐멘터리 6부작이 모두 공개됐지만, 영국 왕실은 아직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