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군함도 조선인 차별 없었다"...유네스코에 보고서 제출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 정부가 군함도 등 근대 산업시설에서 이뤄진 조선인 강제노역에 대해 설명을 보완하라는 유네스코의 요구에 다시 차별이 없었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당시 국가총동원법에 근거한 국민 징용령은 모든 일본 국민에게 적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보고서 내용은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과 조선인이 같은 국민으로 대우를 받았고, 조선인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는 기존의 역사 왜곡을 되풀이한 것입니다.

또 강제노동 역사를 정확히 설명하라는 지적에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군함도가 독일 나치의 수용소와 유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해외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나치와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부정했습니다.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해 7월 군함도 등의 역사를 소개하는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조선인 관련 설명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가 출처가 명확한 자료와 증언에 기초해 군함도 역사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며 "정부는 보고서 내용에 따라 내년 3월까지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 내용을 변경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약 500쪽 분량의 보고서에 조선인 노동자에 대한 설명 외에도 군함도 정비와 다른 유산들의 보존 상황 등에 관한 내용을 담았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앞으로 이 보고서를 공개하고 내년 회의에서 심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당시 조선인 등 강제노역 피해자를 기리는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행하지 않아 유네스코가 지난해 개선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