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도쿄올림픽 조직위, '뇌물' 이어 '담합' 의혹...낙찰기업 조정 혐의

실시간 주요뉴스

도쿄올림픽 조직위, '뇌물' 이어 '담합' 의혹...낙찰기업 조정 혐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뇌물에 이어 담합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도쿄지검과 공정거래위원회가 도쿄올림픽 사전 행사인 테스트 대회를 앞두고 조직위가 광고회사 덴츠와 업체 공모 과정에서 낙찰 기업을 조정한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직위와 덴츠는 응찰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의 의향을 확인한 뒤 관련 정보를 담은 표를 만들어 공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직위는 지난 2018년 테스트 대회 사업 26건을 수행할 업체를 공모했는데 당시 낙찰 총액 5억 엔, 약 48억 엔에 이르는 사업을 덴츠 등 9개 업체와 1개 단체가 따냈습니다.

요미우리는 "사업 26건 중 절반 이상에 1개 업체만 응찰했다"며 "도쿄지검은 조직위원회와 덴츠가 낙찰 기업을 미리 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테스트 대회 행사를 낙찰받은 업체들은 계약 금액 196억 엔, 약 1,881억 원에 이르는 사업을 수의계약 형식으로 맡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앞서 다카하시 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이사는 유관 업체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체포된 바 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