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산유국들, 2백만 배럴 감산 합의...바이든, 1천만 배럴 전략비축유 방출 지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이 다음 달부터 하루 2백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감산 합의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다음 달 전략비축유 천만 배럴을 추가 방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원배 기자!

먼저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23개 산유국들이 다음 달부터 하루 2백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 오펙과 러시아 등 비오펙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오펙플러스는 현지시간 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월례 장관급 회의를 마친 후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오펙플러스는 성명에서 다음 달 하루 원유 생산량을 이달보다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대 감산 폭입니다.

이로써 오펙플러스 소속 23개 국가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4천185만 배럴로 줄어들게 됩니다.

오펙플러스는 경기 침체 우려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감산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오펙플러스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결정했으나, 상당수 회원국이 현재 생산 기준치에 못 미치는 원유를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 감산량은 하루 90만 배럴 수준일 것이라고 추산했습니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전략비축유 방출을 지시했다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중간선거를 한 달 앞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번 오펙플러스 장관급 회의에 앞서 원유 감산을 강행하지 않도록 산유국에 압박을 가했는데요

감산이 발표된 직후 백악관은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초래한 부정적인 영향에 대응하는 가운데 나온 오펙플러스의 근시안적인 감산 결정에 실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달에 전략비축유 천만 배럴을 추가로 방출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소비자를 보호하고 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해 필요하면 전략비축유 방출을 계속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단기에 미국 내 에너지 생산을 증대시킬 수 있는 추가 조치가 있는지 검토해볼 것을 지시했다고 백악관은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정유업체에 제품 가격을 낮춰 마진을 줄일 것도 요청하고, 미국 의회와 함께 에너지 가격에 대한 오펙의 영향력을 줄이기 위한 조치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국제유가는 오늘도 상승했다죠?

[기자]
네 대규모 감산이 발표된 오늘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1배럴에 1달러 24센트, 1.43% 오른 87달러 76센트에서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에 따라 서부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3일 연속 올랐는데 3거래일간 상승률은 10.40%를 기록했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배럴에 1달러 57센트, 1.71% 오른 93달러 37센트에서 장을 마감했습니다.

오펙플러스의 감산량 2백만 배럴은 시장이 예상한 감산 규모의 상단에 해당하는 수준이었으나, 유가 상승률은 1%대에 그쳤습니다.

이는 감산 기대가 유가에 며칠간 반영된 데다 산유국들이 생산 쿼터를 달성하는 데 어려움을 보여 실제 감산 규모는 이보다 적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