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중의원, 5년 만에 대북 규탄 결의...안보리 추가 대응 압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본 국회가 북한 탄도미사일이 자국 상공을 통과한 사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5년 만에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일본은 북한 핵실험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유엔 안보리 차원의 추가 대응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호소다 히로유키 / 일본 중의원 의장 : 본안을 가결하는데 이의 없습니까? (이의 없습니다) 본안을 가결합니다.]

일본 중의원이 2017년 12월 이후 5년 만에 대북 규탄 결의를 만장일치로 가결했습니다.

북한 미사일이 자국 상공을 보란 듯이 통과한 사태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북한이 이번 발사를 통해 미국의 전략 요충인 괌까지 사정권에 있음을 드러냈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등 추가 도발 가능성도 긴장 속에 주시하고 있습니다.

[가와노 가츠토시 / 전 통합막료장 : 미국과의 정상회담 후 북한은 일본을 통과하는 미사일 발사를 자제했지만 다시 일본을 넘겨 탄도미사일을 쏜 것을 보면 북한의 위협이 줄어들기는 커녕 더 커졌습니다.]

미사일 발사 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가진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간 긴밀한 연계를 강조했습니다.

또 유엔 안보리를 통해 추가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안보리를 통한 새로운 대응에 대해 미일 그리고 한미일간 긴밀히 연계할 것입니다. (일본의 대북) 독자 제재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검토해야 합니다.]

이번 사태를 놓고 안보리 긴급회의가 소집됐지만 효과적인 대책이 나올지는 미지수입니다.

신냉전 이후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에 부딪쳐 안보리 역할이 유명무실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관방장관 : 안보리는 최근 북한의 결의 위반에 대해 행동하지 않고 있지만 안보리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 유지라는 본래의 책임을 다할 것을 기대합니다.]

유엔을 개혁해야 한다며 기시다 내각은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안보 위기 속에 방위력 강화뿐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목소리를 키우려는 일본의 시도는 전방위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