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일·호주 국방, 中 견제 한 목소리...中 "반드시 실패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中, 남태평양 군사적 교두보 확보…주변국 긴장
미·일·호주 국방장관, 지난 6월 이어 다시 회담
인도·태평양 세력 확장 中 견제…안보협력 강화
[앵커]
미국과 일본, 호주 국방장관이 만나 중국을 견제하며 방위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일본은 특히 최근의 국제 안보 상황을 들며 획기적인 방위력 강화를 다시 강조했는데요.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은 지난 4월 남태평양 섬나라 솔로몬 제도와 안보 협정을 체결했습니다.

안보상 필요 등 상황에 따라 군과 경찰을 현지에 보낼 수 있게 된 겁니다.

중국이 남태평양까지 내려올 수 있는 군사적 교두보를 확보하면서 주요국의 위기의식은 전례 없이 높아졌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 미 국방장관 : 타이완 해협을 비롯한 역내 곳곳에서 중국의 공격적이고 위협적인 행위가 심화하고 있는 점을 우려합니다.]

미국과 일본, 호주 국방장관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만난 데 이어 넉 달 만에 다시 마주했습니다.

세 장관은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세력을 확대하는 중국을 겨냥해 안보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일본은 최근의 국제 정세를 들며 획기적인 방위력 강화와 방위비 증액 방침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하마다 야스카즈 / 일본 방위성 장관 : 남·동중국해에서의 중국의 일방적인 현상 변경, 북한 미사일 기술의 현저한 진전 등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로 인해 국제 질서가 크게 훼손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중국을 견제하는 안보협력체, 오커스에 동참한 호주는 미국과 영국에서 핵잠수함을 만들기 위한 기술 등을 지원받기로 했습니다.

호주는 자국 인근까지 진출할 수 있게 된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리처드 말스 / 호주 국방장관 : 인도 태평양 지역의 질서가 위협받고 있습니다. 중국은 우리가 전에 보지 못한 방식으로 세계를 바꾸려 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핵잠수함 건조 지원에 대해 미국이 오히려 핵무기를 확산시키고 있다며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두 나라의 끝 모를 대립 속에 민간기관인 브루킹스 연구소는 타이완을 둘러싼 미중 간 싸움에서 "승리를 자신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연구소는 "동아시아에서 미국은 재래식 무기에 있어 중국에 군사적 우위를 상실했고, 핵무기 경쟁도 의미가 없다"고 분석했습니다.

따라서 '하나의 중국' 정책을 재확인하고 동맹 그리고 파트너 국가와 함께 중국에 대한 억지력을 키우는 것이 미국의 이익을 위한 최선이라고 제언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