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 병합 선포 하루 만에 요충지 '리만' 탈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의 병합 선언 하루 만에, 우크라이나가 동부의 핵심 요충지 리만을 탈환했습니다.

러시아로선 뼈 아픈 패배인데요,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 중인 체첸은 러시아에 저위력 핵무기 사용을 권고하면서 핵위협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군용차량에 올라선 우크라이나 군인 두 명이 국기를 들어 올립니다.

러시아에 빼앗겼던 '리만'을 4개월 만에 탈환한 겁니다.

[우크라이나 군인 : 10월 1일, 우크라이나 국기를 펼치고 이곳 우리 땅에 게양합니다. '리만' 우크라이나 영토입니다.]

리만은 루한스크주의 핵심도시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를 연결하는 교통 요충지입니다.

러시아군의 병참기지 역할을 했고 하루 전엔 주민투표를 근거로 러시아 영토로 병합된 곳입니다.

뼈 아픈 손실이겠지만, 러시아는 이번에도 패배를 인정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이고르 코나센코프 /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 우크라이나군의 포위 위험 때문에 러시아연합군이 리만의 주둔지에서 좀 더 유리한 곳으로 퇴각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내부에선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러시아와 함께 전쟁에 참전 중인 체첸의 카디로프 정부 수장이 핵카드를 언급했습니다.

리만 철수를 비판하면서 국경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는 등 러시아가 더 과감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루 앞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키겠다고 밝힌 만큼 핵 위협의 강도를 더욱 높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의 외교적 고립은 더욱 악화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현지시간 1일 캐나다에서 열린 국제민간항공기구, ICAO 총회 투표에서 이사국 연임에 실패했습니다.

ICAO는 3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 회원국의 투표로 선출된 36개국으로 이사회를 구성합니다.

러시아의 이사회 퇴출은 우크라이나 침공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기류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