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우크라 영토 수복 지원할 것"...美 "러 핵 위협 심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은 불법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영토 수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미국은 아직 사용 징후는 없지만 심각하게 보고 계속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성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합병 시도는 사기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영토를 존중하고 수복 작전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우리는 무기 공급을 계속함으로써 우크라이나가 자국의 영토와 자유를 지킬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불법적 합병 시도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우선 러시아 중앙은행 총재를 비롯한 정부 당국자와 의원들에 제재를 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토 동맹국에 대해서는 한 치의 땅도 지킬 것이라며 안보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미국은 동맹국과 함께 나토의 단 1인치도 지킬 준비가 돼 있습니다. 단 1인치도. 푸틴 선생, 내가 말하는 것을 오해하지 마시라. 단 1인치도 안 됩니다.]

미국은 특히 현지 시각 3일 최신 항공모함 제럴드 포드호를 대서양에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프랑스 등 9개 국가와 합동 훈련을 하며 군사적 대응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겁니다.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 위협에 고조시킨 데 대해서 는 미국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아직 구체적 징후는 없다면서도 러시아의 무모한 시도 가능성을 거듭 경고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이것은 알다시피 우리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러시아와 직접 소통하는 것인데, 만약 러시아가 어두운 길로 접어든다면 미국이 결정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것도 포함해서 얘기하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동북부 루한스크로의 진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루한스크는 러시아가 점령해 자국 영토로 선언한 곳이어서 상황은 벼랑 끝 대치로 가고 있습니다.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