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獨, 9월 물가 10.0% 상승...71년 만에 최고 상승률

실시간 주요뉴스

獨, 9월 물가 10.0% 상승...71년 만에 최고 상승률
독일의 9월 소비자 물가가 10.0% 급등해 71년 만에 최고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독일 통계청은 현지시간 29일 독일의 9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10.0%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951년 12월의 10.5% 이후 71년 만에 최고의 상승률입니다.

지난 3개월 7%대 후반이었던 월간 물가 상승 폭은 독일 정부가 하반기부터 도입한 가계 부담경감 대책이 이달 부로 종료되면서 확대됐습니다.

독일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급등에 대응해 하반기에 3개월간 월 9유로, 우리 돈 만2천 원에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을 내놓고, 휘발유와 경유에 대한 유류세를 인하했습니다.

이는 물가 상승세를 둔화하는 요소로 작용했다는 것이 경제전문가들의 평가입니다.

잘로몬 피들러 베렌베르크은행 경제분석가는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에 "9유로짜리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 종료 이후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는 버스와 전철 이용 가격이 217% 치솟았고, 연료 가격은 11.7% 올라 물가상승률을 1.3%포인트 높이는 효과를 낳았다"고 말했습니다.

9월에 에너지 가격은 1년 전보다 43.9% 올라 8월의 35.6%보다 오름폭이 급속도로 확대됐습니다.

인구가 가장 많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사례를 보면, 가계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가격이 57.5%, 연료 가격이 27.5% 치솟았습니다.

식료품 가격은 18.7% 급등해 5월의 11.1%, 6월의 12.7%, 7월의 14.8%, 8월의 16.6%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습니다.

버터는 60.5%, 오이는 50.4%, 면은 45.5% 뛰어올랐습니다.

상품 가격은 17.2% 올랐고 서비스 가격은 3.6% 상승했습니다.

경제전문가들은 10월에는 물가 상승세가 더욱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기온이 떨어져 난방수요가 올라가는 가운데 천연가스 공급은 모자라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독일연방은행은 이달 보고서에서 향후 수 개월간 두자릿수 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외르크 크래머 코메르츠방크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독일의 물가상승률이 다시 민낯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에너지 가격 외에 다른 품목의 가격도 점점 빠르게 상승하고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유럽 최대 경제 대국의 물가 상승세가 두 자릿수로 올라서면서 다음 달 27일 유럽중앙은행이 통화정책회의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도 주목됩니다.

페터 카지미르 슬로바키아은행 총재는 0.75%포인트 인상 카드가 가능한 좋은 선택지라고 밝혔고 오스트리아은행 로베르트 홀츠만 총재도 뚜렷한 폭의 인상이 필요하되 1%포인트는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은 전했습니다.

유럽중앙은행은 지난 7월 11년 만에 빅스텝, 즉 0.5%포인트 인상으로 기준금리를 처음 인상하며 금리 정상화를 향한 여정을 시작한 이후 이달에는 2002년 유로화 도입 이후 사상 첫 자이언트스텝, 즉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