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 주민투표 하면서도 미사일 공격...동원령 반대 시위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빼앗은 4개 점령 지역에서 영토 편입 주민 투표를 실시하면서도 우크라이나의 민간 시설에 대해 미사일 공격을 가했습니다.

러시아 전역에서는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져 7백여 명이 체포됐고 푸틴 대통령은 전투거부 시 처별을 강화하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지역을 지나는 드네프르강 주변 도시의 기반 시설에 미사일을 발사해 이 중 하나가 아파트 건물에 떨어졌습니다.

이번 공격으로 1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공격을 받은 주민들은 러시아에 대한 분노가 가득합니다.

[비탈리 / 자포리자 주민 : 만약 동물을 러시아인이라고 부른다면 동물들이 불쾌할 것입니다. 러시아인들은 그저 아메바일 뿐입니다.나쁜놈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 지역에서는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전날에 이어 진행되고 있습니다.

주민투표는 사실상 러시아가 점령지를 신속하게 자국 영토로 합병하기 위한 절차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2014년 러시아가 점령한 크림반도의 경우,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무려 97%의 찬성률로 가결된 바 있습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러시아 전역에서는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경찰의 강력한 단속으로 7백여 명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동원령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자국 병력이 자발적으로 항복하거나 전투를 거부하면 최대 10년까지 구금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갑자기 많은 병력이 한꺼번에 군에 합류하는 상황을 고려해 사전에 기강을 잡을 수 있도록 군법을 엄격하게 만들어 놓겠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