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다음 달 11일부터 '무비자 입국' 재개...국내 여행 지원도

실시간 주요뉴스

日, 다음 달 11일부터 '무비자 입국' 재개...국내 여행 지원도
일본이 다음 달 11일부터 외국인에 대한 무비자 입국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기시다 일본 총리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입국 규제를 대폭 완화해 다음 달 11일부터 외국인을 대상으로 무비자 입국 재개와 개인 여행을 허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현재 하루 5만 명이던 입국자 상한도 없애기로 했습니다.

지난 2020년 3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하기 전 한국을 포함해 약 70개 국에서 온 사람들은 비자 없이 최장 90일간 일본에 머물 수 있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여행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여행 지원도 다음 달 11일부터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이 정책은 지금까지 각 지자체가 지역별로 시행하던 것을 전국으로 확대한 조치로 단체 여행을 이용할 경우 약 8만 원까지, 숙박 비용은 약 5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