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펠로시 방문 11일 만에 미 의원들 또다시 타이완 방문

실시간 주요뉴스

14일 저녁 美 의회 대표단 5명 타이완 도착
"의회 대표단 인도·태평양 순방 중 타이완 방문"
"1박 2일 일정…상호 관계·안보 등 관심사 논의"
펠로시 의장 떠난 지 11일 만에 대표단 방문
中 추가 반발 예상…해협 내 무력시위 계속
[앵커]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으로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어젯밤 미 상·하원 의원 5명이 타이완을 또다시 방문했습니다.

1박 2일의 일정으로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 등 현지 고위인사들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인데, 펠로시 의장이 떠난 지 11일 만에 이뤄진 이번 방문에 중국의 또 다른 반발이 예상됩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14일 저녁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미군 전용기가 도착했습니다.

앞서 도착한 민주당 에드 마키 상원의원에 이어 민주와 공화 양당의 하원 의원 4명이 타고 온 비행기입니다.

미국의 타이완 주대 대사관 격인 주타이완미국협회는 도착 후 성명을 통해 미 의회 대표단 5명이 인도·태평양 순방의 일환으로 타이완을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1박 2일 일정으로 타이완 고위 지도자들과 만나 미국과 타이완의 관계, 지역 안보, 글로벌 공급망과 기후변화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미 의회 대표단의 타이완 방문은 지난 2일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이 1박 2일의 일정을 마치고 떠난 지 불과 11일 만입니다.

주타이완미국협회는 이번 방문이 중국의 군사 훈련으로 타이완 해협과 역내의 긴장이 고조된 와중에 이뤄졌다며. 타이완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하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타이완 측도 이번 방문이 타이완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지지와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공동으로 수행하겠다는 결심을 보여줬다며 환영했습니다.

하지만 펠로시 의장 방문에 강력히 반발했던 중국의 추가 반발이 예상됩니다.

중국은 어제도 타이완 해협에서 군용기와 전함들을 기동했으며, 11대의 전투가 해협 중간선을 넘는 등 무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최근 미국 정치인들이 타이완을 빈번히 방문해 타이완 독립 세력에게 심각하게 잘못된 신호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