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중 정상, 11월 동남아서 첫 대면회담 할 듯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11월에 첫 대면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타이완을 둘러싼 미중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이어서 두 정상의 만남에 더욱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기자!

미중 정상의 첫 대면회담으로 거론되는 곳이 어딥니까?

[기자]
월스트리트저널은 오는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동남아 순방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준비하는 중국 정부의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는데요.

오는 11월 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또 이틀 뒤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에도 직접 참석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시 주석의 동남아 순방 계획은 아직 초기 단계이기는 하지만, 두 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이 만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중국 관리들은 이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실제 대면 회담이 성사되면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 되는 것이죠?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것이 지난해 1월인데요.

시진핑 주석은 2년 반 동안 해외 순방을 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을 이유로 중국 밖으로 나가지 않고 있는 것인데요.

코로나19의 확산을 공식 인정하기 직전인 2020년 1월 미얀마 국빈 방문을 마지막으로 국제 외교무대에서 모습을 감췄습니다.

그런 만큼 이후에 취임한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과는 대면한 적이 없습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과는 전화나 화상을 통해 여러 차례 회담과 소통을 해 왔습니다.

[앵커]
시진핑 주석이 3년여 만에 해외 순방에 나서는 의미는 어떻게 볼 수 있을까요?

[기자]
중국은 올해 가을 제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있는데 시 주석의 3연임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시 주석은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을 고수해 온 만큼 해외 순방은 고강도 방역 규제 완화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습니다.

또 국내 정치에 대한 정리가 이뤄지는 만큼 본격적으로 세계 외교 무대에 나서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중 정상의 대면 회담이 성사된다면 두 나라 간 갈등을 빚고 있는 다양한 논의가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갈등이 고조된 타이완 문제를 비롯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주도권 싸움, 반도체 공급망 관련 경쟁 등 두 나라 사이의 다양한 현안이 논의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