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일본이 한국에 형님뻘' 일본의원 발언에 "경악"

실시간 주요뉴스

中 '일본이 한국에 형님뻘' 일본의원 발언에 "경악"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라는 일본 현역 국회의원의 망언에 중국 정부도 "경악했다"며 비판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일본 일부 정객들이 침략과 식민지배의 불명예스러운 역사를 수치로 여기지 않고 오히려 영예로 여긴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일본이 장기간 왜곡해온 역사관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고려하고 경계할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중의원 부의장을 지낸 원로 정치인 에토 의원은 최근 집권 자민당 모임에서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는 형제국"이라며 "확실히 말하면 일본이 형님뻘"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국 국내에서 강한 반발을 샀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