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폭격기 띄운 中 실사격 계속...타이완 오늘 맞불 훈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이 '타이완 봉쇄' 훈련이 끝난 뒤에도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규모 실사격 훈련의 포성이 멎기도 전에 타이완은 오늘부터 맞불 훈련을 시작합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의 훙-6 폭격기가 젠-11 전투기의 호위를 받으며 타이완 상공에 접근합니다.

출발할 때 2발씩 달고 있던 미사일은 돌아올 때 하나로 줄었습니다.

[공위롱 / 中 동부전구 공군 파일럿 : 전장 환경에 적응하고 전술을 검증하라는 명령에 따라 협동작전, 지상공격, 정밀타격 능력 향상 훈련을 했습니다.]

중국은 예고했던 타이완 봉쇄 훈련 기간이 끝난 뒤에도 계속해서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타이완이 맞불 훈련을 예고하면서 중국과 겹치지 않도록 수위 조절을 했지만,

우발적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타이완은 중국의 영토입니다. 중국은 자기 영토 내 해역에서 정당한 군사훈련을 하고 투명하고 전문적으로 공개했습니다.]

미국과 군사 핫라인마저 끊은 가운데, 중국은 황하이와 보하이만으로 훈련 범위를 넓혔습니다.

8월 말 한미 연합 훈련을 견제하는 군사행동으로도 풀이됩니다.

10월 히말라야 국경 지대에서 펼쳐질 예정인 미국과 인도의 연합 훈련도 불씨가 될 수 있습니다.

타이완 해협과 남중국해에 이어, G2의 체스판이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되는 양상입니다.

한반도도 예외는 아닙니다.

미·중 패권 다툼이 날로 격해지는 가운데, 한중 외교 장관의 만남도 한층 복잡해졌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