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통상 강국 독일, 31년 만에 첫 무역적자

실시간 주요뉴스

통상 강국 독일, 31년 만에 첫 무역적자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여파로 유럽 최대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독일의 월별 무역수지가 31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 시각 4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의 5월 수출액은 전월 대비 0.5% 감소한 반면 수입액은 2.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그 결과 무역수지는 10억 유로, 우리 돈으로 약 1조 3천500억 원가량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전월인 4월 무역수지가 31억 유로 흑자를 기록했고, 지난해 5월 무역흑자 규모가 134억 유로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입니다.

독일 통일 이듬해인 1991년 이후 계속된 월별 무역흑자 기록이 깨진 것이기도 합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