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 점령 도시 2천600여 개 망가져"...젤렌스키 재건 지원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 "러 침공 후 2달간 피해액 779조…자국 GDP 4배"
G7, 우크라이나 정부 기본 운영 위해 올해 38조 원 지원
스위스서 오늘부터 재건회의…40여 개국 집결 복구 논의
[앵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후 여전히 점령하고 있는 도시와 마을 2천600여 개가 대부분 파괴됐다며 젤렌스키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재건을 요청했습니다.

국제사회는 오늘부터 스위스에서 관련 논의에 들어갑니다.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1천 개 이상 도시와 마을을 되찾았지만 2천610개는 여전히 러시아가 점령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화상 연설로 이처럼 밝히면서 러시아가 점령한 도시와 마을 대부분이 파괴돼 재건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현지 시간 2일) :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2천610개 도시와 마을 대부분이 재건이 필요합니다. 100개는 러시아군이 완전히 파괴했죠.]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러한 전국적인 대대적 재건 사업을 위한 국제 사회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현지 시간 2일) : 전국에 걸쳐 새로운 삶의 질을 제공하는 대규모 사업은 국제적 역량을 끌어모을 때만 가능합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5월에 낸 보고서에서 러시아가 자국을 침공한 후 2달간 입은 직·간접적 피해액만 최대 6천억 달러 약 779조 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2020년 우크라이나 GDP의 4배 규모입니다.

국제사회 일각에선 재건을 위해 러시아 중앙은행이 해외 은행에 예치한 달러 자산을 우크라이나에 넘겨주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법적 문제와 향후 휴전 협상에서의 '협상 카드'가 없어질 수 있다는 우려 등으로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요 7개국 G7은 일단 올해 우크라이나가 기본적인 정부 운영을 할 수 있도록 295억 달러, 약 38조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스위스 루가노에선 젤렌스키 대통령을 포함해 40여 개 국가와 주요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하는 '우크라이나 재건 회의'가 이틀 동안 열려 복구 계획에 대한 논의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