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푸틴 측근 신흥재벌 소유 1조 3천억 원 신탁 제재

실시간 주요뉴스

美, 푸틴 측근 신흥재벌 소유 1조 3천억 원 신탁 제재
미국 정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신흥재벌 술레이만 케리모프가 소유한 10억 달러, 우리 돈 1조 3천억 원 이상의 신탁에 대해 제재했습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현지 시각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재 대상인 케리모프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미국 델라웨어 기반의 헤리티지 신탁에 재산 차단을 통지했다"면서 "이 조치에 따라 자산은 케리모프가 접근할 수 없는 차단 상태로 유지된다"고 밝혔습니다.

헤리티지 신탁은 미국 내 케리모프의 자산 보유와 관리 목적으로 2017년 만들어졌습니다.

러시아 상원의원을 지낸 케리모프는 러시아 최대 금 채굴업체 '폴류스'를 소유한 신흥재벌로 2018년에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됐습니다.

케리모프는 트러스트와 자신과의 연관성을 감추기 위해 다른 사람을 앞에 내세우면서 법적으로 소유 구조를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습니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부정한 재산을 감추고 제재 회피 수단을 취하는 사람들을 찾아내 차단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태평양 섬나라 피지는 미국의 요청으로 케리모프 소유의 3억2천500만 달러 상당 호화 요트를 압류한 뒤 최근 미국으로 인도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