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 G7정상회의 보란 듯 민간시설 무차별 폭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반러시아 전선을 구축한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가 열렸지만, 러시아는 보란 듯이 우크라이나의 민간인시설을 무차별 폭격했습니다.

러시아군의 미사일이 떨어진 한 쇼핑몰에는 폭격 당시 쇼핑객 천여 명이 건물에 있었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27일 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 시의 한 대형쇼핑센터에 미사일이 떨어졌습니다.

당시 천여 명이 건물 안에 있었는데, 최소 10명이 숨지고 4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스테판 두자리치 / UN 대변인 : 당국에 따르면 많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아직 정확한 사상자는 모르지만, 피해 규모에 상관없이 쇼핑몰을 향한 공격은 지극히 개탄스럽습니다.]

한 초등학교에는 로켓탄이 거대한 구덩이를 만들었습니다.

이른 새벽이라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올레나 포미초바 / 초등학교 교장 : 아이들이 학교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수업손실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동부 도네츠크주의 슬로비안스크 시 주거지역도 새벽녘에 폭격을 당해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시 당국은 러시아군이 집속탄을 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군이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개막 직전인 주말부터 무차별 폭격을 퍼붓고 있습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최신 미사일방어시스템 지원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오늘 독일에 모인 G7 정상들은 우크라이나와 유럽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을 저지할 수 있는 충분한 힘을 갖고 있습니다.]

G7은 반러시아 연대와 이를 위한 지원을 재확인했습니다.

[올라프 숄츠 / 독일 총리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가 간 협력을 위해 맺은 규칙과 약속은 모두 깨졌습니다. 특히 국경에 관한 상호이해는 힘으로 변경되어서는 안 됩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화상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의 안전보장에 주요 7개국이 참여해달라고 촉구하면서 이번 겨울까지는 전쟁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