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나토 정상회의서 중국 문제 첫 논의..."나토 대응군 30만 명 이상"

실시간 주요뉴스

"유럽 동맹국·캐나다 방위비 8년 연속 증가"
"9개국 ’GDP 대비 2% 국방비’ 목표 충족"
"새로운 안보 현실 맞는 새 전략개념 채택 예정"
"러시아 위협 외에 중국 문제 첫 논의 예정"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첫 해외 방문인 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번 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처음으로 다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4만 명 수준인 나토 대응군의 규모를 30만 명 이상으로 늘리고 새로운 안보 현실에 따른 새 전략개념이 채택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릴 나토 정상회의에서 앞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나토 대응군 확대 방침을 밝혔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NATO 사무총장 : 우리는 나토 대응군을 변모시킬 것입니다. 고도로 준비된 병력을 30만 명 이상으로 늘릴 것입니다.]

나토가 긴급 상황에 활용할 병력 자원을 현재 4만 명 규모에서 8배 가까이 늘리겠다는 것입니다.

나토는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동유럽에 병력을 추가 배치해왔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또 방위비 확대가 필요하다며 올해 8년 연속으로 유럽 동맹국과 캐나다의 방위비 지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0개 나토 회원국 가운데 9개 나라가 국방비를 국내총생산의 2%까지 늘린다는 나토의 목표를 충족했고, 19개 나라는 2024년까지 목표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새로운 안보 현실에 맞는 새 전략개념이 채택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러시아를 나토의 안보를 위협하는 가장 중대하고 직접적인 위협으로 규정하고 중국의 도전 또한 처음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NATO 사무총장 :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처음으로 다룰 것입니다. 우리의 안보와 이익, 가치에 대한 중국의 도전이 논의됩니다.]

또 남부 이웃 국가에서 커지는 러시아와 중국의 영향력에 대한 대응도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가장 가까운 파트너국들과의 협력을 심화할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하는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정상들을 환영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