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콜롬비아 투우 경기장서 붕괴 사고...최소 5명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남미 콜롬비아에서 현지 시간 26일 투우 경기 도중 관중석이 무너지면서 지금까지 5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콜롬비아 언론에 따르면 이날 수도 보고타 남서쪽의 톨리마주 에스피날에서 투우 경기 도중 나무 관중석 일부가 무너졌습니다.

톨리마 주지사는 지금까지 여성과 어린아이 등 5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콜롬비아 대통령 당선인은 사고 직후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부상자들이 무사하길 바란다"며 "사람이나 동물의 죽음을 불러오는 전통 투우를 더는 허용하지 말라고 지방 정부에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