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푸틴, 서방 분열 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이 러시아에 맞선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없는 지원을 약속하며 단결을 다짐했습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 시각 26일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개막한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가진 회견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나토와 G7이 분열되기를 바랐지만, 우리는 그러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장에서 만나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G7 정상들을 향해 적극적인 지원과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요청했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