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초강수'

실시간 주요뉴스

美 연준, 기준금리 3단계 0.75%p 파격 인상
미국 기준금리는 1.50%∼1.75%로 인상
’자이언트 스텝’은 1994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
[앵커]
가파르게 치솟아 최악의 상황인 물가 급등을 잡기 위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기준 금리를 대폭 인상하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우려했던 대로 연준이 파격적인 인상을 단행했군요?

[기자]
연방준비제도가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준금리를 세 단계인 0.75% 포인트 인상했습니다.

1981년 말 이후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허덕이는 물가를 잡기 위한 것인데요.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현행 0.75~1.00% 수준에서 1.50∼1.75% 수준으로 크게 올랐습니다.

연준이 0.75%포인트 금리 인상이라는 이른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것은 지난 1994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입니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고공 행진하는 물가를 잡기 위해 3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며 제로 금리 시대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이어 잡히지 않는 물가 탓에 지난달에는 22년 만의 최대폭인 2단계인 0.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앵커]
금리 인상이 이것으로 끝은 아니죠?

[기자]
네, 연준은 올해 연말 기준금리를 3.4% 전망했습니다.

오늘 올린 것을 고려하면 기준금리 상단이 1.75%인데요.

앞으로 연말까지 2배 수준을 더 올리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습니다.

한 차례 회의 때마다 이른바 '빅 스텝'인 0.5%포인트 인상이 이뤄진다 하더라도 최소 3~4차례 더 올리겠다는 의미입니다.

제롬 파월 의장은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앞으로도 몇 차례 빅 스텝과 자이언트 스텝의 인상을 예고했습니다.

[앵커]
연준이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 전망치도 내놨죠?

[기자]
물가 급등 때문에 연준은 초강수 인상을 단행했는데요.

올해 미국의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4.3%에서 5.2%로 올렸습니다.

연준의 관리 목표 수준이 2%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물가가 안정화되기는 쉽지 않다고 본 겁니다.

상반기 미국의 물가상승률은 지난달 8.6%에 이르는 등 8%를 넘는 고공행진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연준은 이와 함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1.7%로 낮췄는데요.

본격적인 경기 침체 국면에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