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총리실 봉쇄 중 새벽까지 엉망진창 술판...싸우고 토하고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총리실 봉쇄 중 새벽까지 엉망진창 술판...싸우고 토하고
코로나19로 사망자가 속출해서 전국에 엄격한 봉쇄령이 내려진 시기, 영국 총리실 보좌진은 사무실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가 싸우고 토하는 등 난장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지시간 25일 공개된 37쪽 분량의 '파티게이트' 조사 보고서에는 국민들은 코로나19 봉쇄로 꼼짝 못 한 때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좌진이 사무실에서 술판을 즐긴 위선적인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겼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6월 18일 한 직원 송별회에는 1차는 총리실 내각 회의실에서 열렸고 2차는 바로 옆 건물의 내각부 장관실 밖 대기실에서 새벽 3시까지 이어졌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노래방 기계까지 등장했고 일부 참석자들은 과음을 하면서 한 명은 토하고 두 명은 다투기도 했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의 장례식 전날인 작년 4월 16일에는 총리실에서 송별행사가 2건 개최됐고 참석자들은 결국 한데 모여 술을 마셨습니다.

이들은 컴퓨터로 음악을 틀어놓고 포도주와 맥주 등을 마시다가 건물을 닫을 시간이 돼서 관리인이 나가라고 하자 술병을 들고 총리실 정원으로 옮겼다가 새벽4시가 넘어서야 끝났습니다.

총리실 공보실에서 2020년 12월 18일 개최한 송년파티는 너무 시끄러워서 다른 방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파티'가 열린다는 걸 알 정도였고 비상 알람이 실수로 작동되기도 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2020년 6월 내각 회의실에서 개최된 생일파티 참석 건으로 부인과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과 함께 각각 50파운드 범칙금을 부과받았습니다.

존슨 총리는 사람들이 화가 난 것을 이해하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물가 급등에 대응하고 공약을 실천하는 등 할 일을 계속 해야 한다면서 사임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