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곡물반출 위해 오데사에 군함 보낼 계획 없어"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곡물반출 위해 오데사에 군함 보낼 계획 없어"
영국이 우크라이나 곡물 반출을 위해 우크라이나 오데사항에 해군 군함을 보내는 방안을 동맹국들과 논의한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영국 정부는 군함을 보낼 계획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영국 정부 대변인은 현지시각 24일 "우크라이나가 곡물을 수출할 방법을 찾기 위해 해외 파트너들과 계속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이라면서도 "현재 영국 군함을 흑해에 배치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더 타임스는 "영국 해군이 오데사항에서 곡물을 실은 선박을 호위할 수 있으며 밀 수입국인 이집트도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리투아니아 등 일부 유럽 국가들이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차원이 아니라 영국과 이집트 등 일부 국가들이 힘을 합쳐 선박 호위를 맡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오데사항의 안전 문제 때문에 난관에 봉착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영국 그랜트 스 교통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군함을 보내 선박을 호위하는 방안은 오데사항 인근의 기뢰를 포함해서 복잡한 문제가 많다"고 답했습니다.

한 서방 관리는 이에 대해 러시아가 동의해야 원활한 곡물 수출이 이뤄질 것이며 러시아는 그 과정에 제재 재협상과 같은 대가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전날 덴마크가 사거리 100㎞ 이상으로 흑해 러시아 대함을 공격할 수 있는 보잉사 후대함 미사일 하푼 미사일을 우크라이나에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공격 미사일 지원은 처음으로, 곡물 반출 통로 확보가 주목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