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진핑 뜬금없이 미국인 지인에 "양국민 모두 위대" 편지

실시간 주요뉴스

시진핑 뜬금없이 미국인 지인에 "양국민 모두 위대" 편지
미·중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 국민인 지인에게 미·중 양 국민은 위대하다는 내용을 담은 편지를 보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는 현지시각 24일 최근 시 주석이 37년 동안 인연을 이어온 미국 아이오와주 주민 사라 랜드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은 편지에서 "중미 양국 국민은 모두 위대한 국민이고, 국민 간 우호는 귀중한 재산"이라며 "양국 국민의 우호는 양국 관계 발전의 중요한 기초를 제공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전후해 중국 정부와 관영 매체가 연일 미국의 대중 견제 조치를 비난하는 상황과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 주석의 편지를 받은 미국인 사라는 1985년 시 주석이 허베이 성 정딩 현 당서기로 재직하던 당시 아이오와를 방문했을 때 처음 인연을 맺었으며 시 주석이 부주석 시절이던 지난 2012년에도 방미 기간에 사라와 인근 주민 20여 명을 만나 환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