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IPEF는 엄중한 후과 초래할 것...한국과는 계속 협력"

실시간 주요뉴스

中 "IPEF는 엄중한 후과 초래할 것...한국과는 계속 협력"
중국은 미국 주도의 IPEF, 즉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을 강력하게 비난하면서도 한국에 대해서는 계속 협력을 희망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IPEF는 미국이 경제 문제를 정치화하고 무기화해 지역 국가들을 줄 세우고 협박해서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인위적인 '디커플링'과 기술 봉쇄, 산업 단절 그리고 심화한 공급망 위기가 전 세계에 엄중한 나쁜 결과를 초래할 것이며 미국도 예외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또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성공하려면 협력과 공영을 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한국과 무역 투자 협력을 심화시키고 새로운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특히 중국과 한국은 영원히 이사를 할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분리할 수 없는 협력 동반자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