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매체, 한미 정상회담에 불만..."한국 이익 손해 입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은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강하고 내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우리나라가 미국의 편에 서서 중국을 억제하는 길에 들어섰다면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베이징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한미 정상회담 이후 중국 반응이 나왔습니까 ?

[기자]
오늘이 일요일이어서 중국 외교부의 공식 반응은 없는 상태인데, 관영 매체들이 불만과 우려 섞인 주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해외 인터넷판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목적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제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 강화를 지향하는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계기로 미국이 대중 압박에 한국을 끌어들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미국이 주도하는 IPEF 즉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는 말로만 개방을 지향할 뿐 사실상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인민일보 해외 인터넷판은 또 한국과 중국은 이웃 국가이고 중요한 무역 상대국이기 때문에 한미관계에 종속되면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의 국익이 미국과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다면서, 한국이 미국 편을 든다면 미국의 국익에는 맞겠지만 한국의 이익에는 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한미 동맹을 강화하면 한국도 손해를 볼 것이라는 것은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입니까 ?

[기자]
우선 IPEF를 통해 한국이 이득을 볼 것이 별로 없을 거라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 매체인 중국 신문망은 일본 교도 통신 을 인용해, IPEF는 관세 인하를 검토하고 있지 않은데, 이것은 미국 시장 진출 확대를 기대하는 아태 국가들에 좋은 점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 국제판도 이런 논리를 제기하면서 미국 주도의 IPEF가 중국 주도로 만들어진 RCEP에 비해 아시아국가들에 가져다주는 이익이 적을 것이라며 견제를 했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또 미국의 동맹 강화가 중국을 포위하려는 거면서 이것은 아시아 국가들이 원치 않는 미중 간 군사 대결을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 국제판도 미국이 아시아에서 패권적 질서를 구축하려고 함으로써 평화와 안정을 해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역동적이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지역의 발전에 위협이 된다는 논리입니다.

따라서 이런 미국의 시도는 결국 아시아 국가들의 지지를 얻지 못해 실패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