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아시아 첫 순방은 중국 견제 동맹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을 한국과 일본으로 정한 것은 대중국 동맹 강화에 있다는 평가입니다.

첫날 일정에서도 반도체 공급망 확보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와의 협력을 강조해 간접적으로 중국을 견제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찾은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공급망 실패로 겪은 어려움을 언급했습니다.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공급망 실패가 심화했다는 비판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에 경제와 안보를 의존하지 않도록 공급망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푸틴의 잔혹하고 이유 없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우리의 중요한 공급망을 확보해야 할 필요성을 더욱 부각했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경제와 국가 안보는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들에 의존하지 않아야 합니다.]

두 나라의 장점을 살리는 것이 세계 경제에 필수적이라며 투자 확대와 협력을 통해 공급망을 확보하자고 강조했습니다.

반도체 칩 제조에 사용되는 기술과 기계를 미국이 설계하고 생산한 것이라는 점도 부각했습니다.

다분히 중국을 겨냥한 겁니다.

미국은 미국의 첨단기술이 들어간 기술이나 장비의 대중국 수출을 통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한국과 같이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는 밀접한 파트너와 협력함으로써 동맹국과 파트너에게 필요한 것을 더 많이 확보하고 공급망 회복력을 강화해야 합니다.]

일본 방문에서는 대놓고 중국을 견제하는 일정이 이어집니다.

쿼드 정상회의 개최는 물론 우리나라가 동참할 것으로 보이는 인도 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출범까지 예정돼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도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를 염두에 둔 경제 안보 메시지와 함께 중국을 배제하는 동맹의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