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군인 첫 전범재판..."민간인 살해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처음으로 러시아 군인이 전범 피의자로 우크라이나 법정에 섰습니다.

21살의 피의자는 민간인 사살을 시인했는데 최고 무기징역 처벌이 내려질 수도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푸른 죄수복을 입은 앳된 청년이 유리로 된 방을 지나 법정으로 들어갑니다.

민간인을 사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러시아 육군 바딤 쉬시마린 하사입니다.

올해 21살의 쉬시마린은 자전거를 탄 채 휴대전화로 통화하던 우크라이나 민간인 남성을 소총으로 사격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이 있는 장소를 우크라이나군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겁니다.

현장에서 생포된 쉬시마린은 민간인 사살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빅터 오브야니코브 / 러시아 군인 변호사 : 이번 사건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첫 번째 전쟁범죄 사례입니다. 이에 대한 판례가 없습니다.]

러시아군이 전범 피의자로 우크라이나 법정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쉬시마린이 교전 수칙을 어긴 증거를 충분히 확보했고, 징역 10∼15년에서 최고 무기징역까지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재판과 별도로 2건의 전쟁범죄 재판도 수일 내에 열릴 예정입니다.

민간인 집을 침입해 남성을 살해하고 부인을 성폭행한 미카일 로마노프 사건도 포함돼 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쟁 범죄로 보고된 사례는 만천여 건.

특히 여성과 아이들의 피해가 심각합니다.

[오마르 아브디 / 유니세프 프로그램 국장 : 지난달 유엔은 거의 800명의 어린이가 사망한 것을 확인했고 실제 숫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조만간 우크라이나에 조사단을 파견해 민간인 살해와 아동학대, 성폭행 등 전쟁 범죄 의혹을 심층 조사할 계획입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