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美·나토 답변에 "긍정적 내용 별로 없어"...대화 노력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과 러시아 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는 자국의 안전보장 요구에 대한 미국 측의 서면 답변에 대해 긍정적 요소를 보지 못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부차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할 만한 내용이라며 협상의 여지를 남겼고 유럽 4개국도 외교적 해결 노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정부는 현지시간 26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안전보장 요구에 대한 서면답변을 전달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 저는 러시아가 서면답변을 읽고 다음 단계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된 후,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대화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나토도 벨기에 주재 러시아 대사를 통해 같은 문제에 관한 나토의 답변을 전달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미국과 나토의 서면 답변에 대해 '중요 문제들'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내용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협상의 여지는 남겼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브 / 러시아 외무장관 : 문건의 내용이 부차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진지한 대화의 시작을 고려할 수 있게 해주는 답변이 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15일 미국과 나토에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 국가들의 추가 나토 가입을 배제하고 인근 국가에 공격 무기를 배치하지 않는다고 확약하는 안전보장 협정을 요구하는 문서를 전달했습니다.

지금까지 협상에서 나토 확대 문제에 대해 양측은 뚜렷한 견해차를 보였지만 군비축소와 긴장 해소 방안에 대해서는 협상 의지를 보였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정부 부처 간 회의 뒤 푸틴 대통령에게 보고서를 올릴 것이라며 그러면 대통령이 향후 행보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의 대화 움직임과 함께 러시아, 우크라이나, 프랑스, 독일 등 유럽 4개국도 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분쟁 해결을 위한 유럽 4개국 회담을 일컫는 노르망디 형식 회담입니다.

지난 26일 4개국은 '노르망디 형식' 회담을 열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휴전을 존중하고, 4개국이 2주 안에 독일 베를린에서 다시 만나 협의를 이어간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열릴 미국과 러시아 간 고위급 회담과 유럽 4개국의 노르망디 형식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위기 해결 방안이 도출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