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기시다, 사도 광산 추천 놓고 "근거 없는 중상에 의연히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日 기시다, 사도 광산 추천 놓고 "근거 없는 중상에 의연히 대응"
기시다 일본 총리가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한국이 강력히 반발하는 것을 의식해 "근거 없는 중상에는 의연히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늘 국회에 출석해 "역사 인식과 관련한 문제는 아베 내각 이후 체제를 계승하고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국제사회 홍보를 포함해 역사 문제에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야시 외무성 장관은 사도 광산에 대한 추천을 보류하려는 정부 내 움직임이 한국에 대한 외교적 배려인지 묻는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며 "사도 광산에 관한 한국 측의 주장은 일본 측으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다시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 내에서 사실에 반하는 보도가 다수 이뤄지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계속해서 일본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극우 성향의 다카이치 자민당 정조회장은 이 자리에서 "후보 신청을 보류하면 한일 합방에 의해 같은 일본인으로 전시에 함께 일하며 국민징용령에 근거해 임금 등을 받은 한반도 출신자에 대해 잘못된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발신할 수 있다"며 올해 추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일본은 태평양전쟁 기간 국민총동원령에 따라 합법적으로 동원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한국은 일제 식민지배 자체가 불법이며 당시 조선인과 일본 국민의 동원을 똑같이 취급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지난달 28일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후보에 적합하다고 결정했으며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일까지 최종 추천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