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우세종 됐지만...'경제 활동' 집중하는 과테말라 시민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과테말라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오랜 코로나 상황에 익숙해진 시민들은 방역 당국의 조치를 따르면서 일상적인 경제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분위기인데요.

조금씩 경기가 회복하면서 의류업에 종사하는 우리 동포들도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김성우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백신 접종 센터 앞이 대기 인파로 북적입니다.

접종신청서를 작성하는 손길도 분주하기만 합니다.

최근 과테말라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백신 접종을 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에릭 히메네즈 / 과테말라 과테말라 시티 : 저와 가족 모두 2차 접종을 마쳤고 면역을 위해 부스터 샷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도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위중증 환자를 줄이기 위해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습니다.

다행히 신규 확진이 증가하는 데 비해 중증 환자 수나 치명률은 심각하진 않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프란시스코 / 과테말라 과테말라 시티 : 가족이 감염되기도 했지만, 다행히도 심각한 상황은 없었습니다.]

[아디엘 에르난데즈 / 과테말라 공공보건부 차관 : (백신 접종의) 긍정적 효과를 봤습니다. 접종률이 늘면서, 위중증 환자가 줄어 현재 코로나 병상은 10% 이하로 가동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코로나 상황을 겪은 시민들도 예전만큼 불안하진 않다는 분위깁니다.

오히려 지난해부터 경기가 활력을 찾으면서 일상생활을 회복하고 경제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움직임이 더 커졌습니다.

대부분 의류업에 종사하는 한인들도 주문량이 늘어나고 있다며 기대에 찬 모습입니다.

[이종란 / 의류 제조업체 대표 : 올해하고는 (주문량이) 30% 정도는 늘었습니다. 동남아 쪽에서 주문이 많이 넘어오고 특히 중국에서 주문이 많이 이쪽으로 넘어옵니다. 그래서 중남미 쪽에는 향후 5~6년 동안은 주문 걱정 안 하고.]

[권문원 / 한인 상인회장 : 코로나 시작되는 해에는 상황을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당황했고. 지금은 그래도 많이 (경제 상황이) 완화가 돼서.]

엄중한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동포들이 운영하는 사업장은 활기가 넘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실직했던 많은 현지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며 지역 사회 안정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과테말라 시티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YTN 김성우 (khj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