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백악관, 삼성·SK 등 반도체 투자 유치 실적 자찬

실시간 주요뉴스

백악관, 삼성·SK 등 반도체 투자 유치 실적 자찬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반도체 공급망 강화를 목표로 한 실적을 소개하면서 삼성과 SK의 투자를 사례에 포함했습니다.

백악관은 현지 시각 21일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제조를 미국으로 되돌렸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반도체가 미래 먹거리의 핵심 인프라라고 보고 반도체 공급망 검토를 지시하는 등 미국의 자체 제조 역량 확보에 큰 비중을 뒀습니다.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미국의 점유율이 지난 30년간 37%에서 12%로 크게 떨어진 상황에서 이를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었습니다.

또 미국이 전략적 경쟁자로 규정한 중국과의 기술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유행과 맞물려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발생하자 자동차 생산 공정이 멈추는 등 어려움을 타개하려는 목적도 있었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내 반도체 칩 제조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의회, 동맹, 민간 부문과 24시간 내내 노력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 반도체산업협회의 자료를 인용해 반도체 산업에서 지난해 초부터 2025년까지 800억 달러에 가까운 미국 내 신규 투자 발표가 있었다면서 삼성과 SK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