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본 " '사도광산 강제노동' 한국 주장 수용 불가"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 " '사도광산 강제노동' 한국 주장 수용 불가"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에서 일제강점기에 조선인 강제노동이 이뤄졌다는 한국 정부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하라 세이지 관방 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사도 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에 한국 정부가 조선인 강제노동이 있었다며 반발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기하라 부장관은 "사도광산에 대한 한국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 측에는 강하게 의사 표시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하라 부장관은 또 "한국 내에서 사실에 반하는 보도가 다수 이뤄지고 있어 유감"이라며 "계속 일본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우리 외교부는 지난달 28일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한 것에 대해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며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